부산시, 복천박물관, 복천동 고분군 발굴 5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기사입력 2019.09.06 23:5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복천박물관, 복천동 고분군 발굴 5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의식주(衣食住), 1,600년 전 복천동 사람들> 개최

9.10.~11.3. 복천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특별기획전 <의식주(衣食住), 1,600년 전 복천동 사람들> 전시 열려 

9.9. 신경철 부산대학교 고고학과 명예교수 특별초청 강연회 및 개막식 진행 


[한국풍수신문] 부산시(시장 오거돈) 복천박물관은 오는 10일부터 11월 3일까지 55일 간 부산 복천동 고분군(사적 제273호) 발굴 50주년을 기념하며 <의식주(衣食住), 1,600년 전 복천동 사람들>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양 수도 부산의 역사적 기반인 복천동 고분군은 1969년 주택개량사업 중 우연히 발견된 이후 18차례의 조사가 이루어져 삼국시대 부산의 고분 문화를 대표하는 유적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전시는 복천동 고분군 출토 유물을 새롭게 생활사의 관점에서 재조명하여 1,600년 전 복천동 사람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살펴보기 위해 마련되었다.


전시는 크게 ‘의복(衣)’, ‘음식(食)’, ‘주거(住)’, ‘생산(産)’, ‘교역(易)’, ‘예(禮)’의 6개 주제로 구성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복천동 고분군을 중심으로 주변 유적인 동래 패총, 낙민동 유적과 최근 삼국시대 마을이 조사된 두구동 취락 유적에서 출토된 일상생활과 관련된 유물들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생활 모습을 복원하기 어려운 부분은 당시 집과 마을의 모습, 도구 사용 모습 등을 그림으로 복원해 내용을 보완하였다.


개막식은 오는 9일 오후 4시 복천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식전 행사로 같은 날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는 「복천동 고분군 발굴 성과와 의의」를 주제로 신경철 부산대학교 고고학과 명예교수의 특별초청 강연회도 개최된다. 오는 9월 27일과 10월 25일에는 부대 행사로 갤러리토크가 오후 3부터 4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복천동 고분군의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재평가되고, 새롭게 인식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