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의 새로운 트랜드 예감‘제주 로캉스’ ‘귤림추색(橘林秋色)’의 제주를 오감으로 체험

기사입력 2019.09.17 23:2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주여행의 새로운 트랜드 예감‘제주 로캉스’  

제주관광공사, 농촌체험여행 상품 출시로 본격 손님맞이 

‘귤림추색(橘林秋色)’의 제주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농촌체험형 여행상품 ‘제주 로캉스(Local+Vancance)’가 본격 출시되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풍수신문]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올해 신규 선정된 ‘2019 지역단위 농촌관광 사업’의 일환으로 농촌체험형 여행상품인 ‘귤(橘)빛으로 물드는 제주 로캉스’ 당일 및 1박2일 상품을 지난 11일 출시하여, 현재 성황리에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서귀포시가 주관하는 본 사업은 서귀포시 감귤 융복합산업지구 일대의 농촌체험휴양마을을 중심으로 농촌의 지역자원과 관광자원을 연계 활용한 제주형 농촌관광상품을 개발, 육성하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귤빛으로 물드는 제주’라는 감성마케팅과 더불어 ‘체험․관광․식사․숙박’을 모두 농촌마을에서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농  촌체험형 상품인 ‘로캉스(Local+Vancance)’를 선보이며 당일 및 1박2일   코스로 나누어 여행객이 개별 일정에 맞추어 상품을 선택 구매할 수 있도록 운영 중이다.


당일코스는 감귤 일번지 하효마을과 신흥2리 동백마을에서 운영된다.


주요프로그램으로는 동백오일이 들어간 천연비누 만들기, 동백숲 탐방, 동백비빔밥과 동백차, 감귤박물관 관람 및 족욕, 감귤타르트 만들기와 감귤청 만들기 체험 등이 진행된다.


1박2일 코스는 감귤 일번지 하효마을과 신흥2리 동백마을, 의귀리체험휴양마을에서 진행된다. 당일코스 프로그램 중 감귤박물관 코스가 제외되는 반면 삼나무숲에서의 승마 및 트랙터마차 체험, 감귤밭 버스킹 공연, 하효 부녀회와 함께 하는 쿠킹클래스, 쇠소깍 테우 체험 등이 추가 구성되어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지난 8월 30일에 진행된 시범투어에 참가한 소비자 체험단의 현장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며, “지속가능한 농촌여행상품 모델로 육성할 수 있도록 홍보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오는 21일(토) 첫 운영을 앞두고 예약․접수가 한창 중인 가운데 10월 25일 및 11월 1일 1박2일 상품은 벌써 매진이 되었고, 10월 3일 상품 또한 매진이 임박하여 해당날짜에 참가를 원한다면 구매를 서둘러야 한다. 


참가신청은 탐나오(https://www.tamnao.com)에서 가능하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