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물분야 개방형 혁신 가뭄 대응과 미세플라스틱 검출 등 공공성 중심 연구개발 지원

기사입력 2019.11.22 22:3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수자원공사, 물분야 개방형 혁신 연구개발 지원 나서 11월 22일, 12개 연구과제에 연구개발비 지원 협약 체결

가뭄 대응과 미세플라스틱 검출 등 공공성 중심 연구개발 지원


[한국풍수신문]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11월 22일 오전 11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물 관련 12개 연구과제에 연구비를 지원하는 ‘개방형 혁신 연구개발(R&D) 협약’을 체결한다.

 

‘개방형 혁신 연구개발’은 물 관련 분야 학계 및 연구단체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지속가능한 물관리 정책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연구개발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 8월 진행한 공모전을 통해 이번 협약 대상인 12개 연구과제를 선정했다.


협약에 따라 연구개발비 지원 규모는 ‘지정과제’는 1개 과제당   최대 4억 원, ‘자유과제’는 과제당 1억 원이다. 대학원생의 자유 논문 형태인 ’아이디어‘ 분야는 각 1천만 원이 지원된다.

 

‘지정과제’는 물 분야 미래기술 확보를 위한 분야로, △단국대학교의 ‘미래 극한가뭄시 물 공급시설 관련 연구’와 △부경대학교의 ‘정수장 저에너지 막여과 시스템 개발’이 선정되었다.


물 관련 사회적 해결과 공익 달성을 위한 ‘자유과제’ 분야에는 충남대학교의 ‘미세 플라스틱 검출 및 제어방안 연구’ 등 5개 연구가 선정되었다. ‘아이디어’ 분야는 충북대학교의 ‘빅데이터 기반 물 관련 이슈 도출 및 활용 방안 연구’ 등 5개 과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학계 및 다양한 연구기관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공공성 중심의 기술혁신을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개방형 혁신 연구개발 프로그램을 통해 물 관련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학계 등 물 관련 다양한 분야와 협력을 강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혁신을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