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설 연휴, 3명 중 2명은 동남아 여행

기사입력 2020.01.08 23:5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설 연휴, 3명 중 2명은 동남아 여행


㈜모두투어네트워크(사장 유인태, 이하 모두투어) 따르면 올해 예약률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일본과 홍콩의 여행객 감소를 다른 지역이 충분히 상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지난 수개월간 높은 성장세를 보인 대만, 말레이시아 등이 설 연휴에도 높은 인기를 이어간 가운데 특히 일본악재의 최대 수혜지인 대만이 지난해 대비 두 배 가까운 성장으로 단거리 여행지 중 최고 인기를 보였다.   


항공좌석 공급 증가로 코타키나발루가 높은 판매율을 보인 말레이시아가 70%대 성장한 것을 비롯해 인기 휴양지, 사이판 또한 말레이시아 버금가는 성장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베트남과 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이 전체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모두투어에 따르면 설 연휴 동남아 비중은 65% 내외로 전체 여행객 3명중 2명은 동남아 여행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거리 여행지만 선호할 거 같은 4일간의 짧은 연휴에도 올해는 유럽의 인기가 돋보인다.

특히 터키와 스페인 등 지중해 지역이 높은 인기를 얻으며 유럽의 40% 가까운 성장을 견인했다.


한편, 모두투어 관계자는 “개인의 삶에서 휴식과 여행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부각되고 사회적으로 장기휴가에 관대해지는 등 장거리 여행을 즐기려는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다.”라며 유럽여행 인기에 대해 설명했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