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올해 첫 모내기… 풍년 농사 기원

기사입력 2020.05.04 21:1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양주시, 올해 첫 모내기… 풍년 농사 기원


[한국풍수신문]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4일 올해 첫 모내기를 남면 상수리 고영수 농가 등 1ha 논에서 실시하며 본격적인 영농철 시작을 알렸다.


이번 모내기 벼 재배 품종은 도복과 병충해에 강하고 수확량이 많으며 밥맛이 좋다고 평가를 받는 중만생종인 ‘대안벼’로 소비자의 기호에 부응하는 양주의 대표적인 고품질쌀이다.


모내기 기간은 오는 5월 22일까지로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이며 5월 하순경 마무리될 전망이다.


너무 이른 시기에 모내기를 할 경우 냉해와 병해충 발생률이 높으며 너무 늦는 경우 수량이 감소하고 등숙률은 물론 미질이 떨어져 고품질 쌀 생산이 어려워지는 등 적기에 모심기를 권장한다.


아울러 적기 모내기를 하면 등숙이 양호해질 뿐만 아니라 벼 완전립비율이 향상되고 단백질 함량이 낮아지는 등 맛 좋은 고품질 쌀을 수확할 수 있다.


영농시기에 맞춰 쌀 안정생산에 필요한 소형농기계를 보급‧대여하며 영농자재 지원을 확대하는 등 고령화에 따른 농촌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농촌인구 고령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벼 재배 시 평당주수를 줄여 재배하는 드문모심기(소식재배) 시범사업을 추진, 수량과 품질을 안정화하고 육묘비용과 노동력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첫 모내기부터 앞으로 있을 본격적인 모내기 작업이 순조롭게 이뤄져 농업인들이 풍년을 맛보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최근 쌀 소비량 감소와 농촌 고령화라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 고품질 쌀 생산, 소비확대 등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