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2부 신주를 사수하라.

기사입력 2018.09.19 23:2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풍수신문]1592년. 파죽지세로 몰려오는 왜군을 피해 피난을 떠나는 왕가가 가장 먼저 챙긴 것은 종묘에 모셔져 있는 역대 임금과 왕후들의 신주였습니다.

 

궁궐을 비롯한 모든 것을 버리고 도망가는 상황에서도 종묘에 모셔진 신주만큼은 반드시 제대로 모셔야 했습니다.

병자호란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청나라 군사를 피해 신주는 강화도로 모셔졌고, 그곳에 숨겨졌습니다.

 

나라의 전란이 있었을 때마다 왕조가 가장 목숨 걸고 지킨 것은 바로 신주와 종묘였습니다.

조선왕조에게 종묘와 신주는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종묘와 신주가 가지고 있는 참된 의미를 알아봅니다.

 

 

출처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