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정통 소시지 청정원 ‘리치부어스트’로 풍부하게 맥주 즐기기, ‘쏘∙맥(소시지∙맥주)’ 인기에 힘입어 할라피뇨, 치즈&오레…

기사입력 2018.10.11 23:0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치맥? 만맥? 난 쏘맥!

유럽 정통 소시지 청정원 ‘리치부어스트’로 풍부하게 맥주 즐기기
순돈육을 큼직하게 갈아, 고기 본연의 쫄깃한 식감과 촉촉한 육즙이 매력적인 리치부어스트
‘쏘∙맥(소시지∙맥주)’ 인기에 힘입어 할라피뇨, 치즈&오레가노 맛 추가 출시
2018 리치부어스트 신제품 리스
 
 [한국풍수신문] 대상㈜ 청정원이 촉촉한 육즙이 가득한 프리미엄 정통 소시지 ‘리치부어스트(RICH WURST)’의 신제품 2종을 추가로 선보였다.
 
2017년 출시한 ‘리치부어스트 오리지널’은 독일 마이스터 출신이 직접 설계한 정통 프리미엄 소시지로, 국산 순돈육만을 사용해 고기 본연의 쫄깃한 식감과 탄력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특히 90% 이상의 높은 돈육 함량으로 풍부한 육즙을 자랑한다. 후라이팬에 굽기 보다 칼집을 내지 않고 뜨거운 물에 데쳐 먹으면 촉촉한 육즙을 온전히 즐길 수 있다.
 
 소시지 본연의 깊고 진한 풍미와 뽀득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가볍게 즐길 브런치와 맥주안주로 인기를 끌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리치부어스트 할라피뇨’와 ‘리치부어스트 치즈&오레가노’ 2종은 오리지널의 장점과 더불어, 매콤함과 고소함으로 맛의 고급스러움은 물론 맥주 안주로의 궁합까지 끌어올렸다.
 
‘리치부어스트 할라피뇨’는 남미 특유의 화끈한 매운맛을 자랑하는 할라피뇨를 더해 감칠맛 나게 매콤한 육즙을 완성시켰다. ‘리치부어스트 치즈&오레가노’는 고소한 체다치즈와 이탈리아 피자, 스파게티에 빼놓을 수 없는 향신료 '오레가노'를 넣어, 여성들이 특히 좋아할 맛과 향을 구현했다.
 
끓는 물 3분 또는 전자레인지 1분 가열 조리했을 때 가장 매력적인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으며, 소포장 제품으로 1인 가구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대상㈜ 청정원 관계자는 “최근 고급 육가공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유럽 현지의 맛으로 맥주 매니아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던 ‘리치부어스트 오리지널’과는 또 다른 맛의 고급 소시지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