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노년의 삶에 의미를 더하고 싶으신 할머니, 유치원으로 오세요

기사입력 2019.02.26 22:3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년의 삶에 의미를 더하고 싶으신 할머니, 유치원으로 오세요 부산시,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신규 선발

황혼의 여정에 보람을 주는 제11기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신규 20명 선발  1. 30. ~ 3. 8. (재)한국국학진흥원에서 지원서 접수 


[한국풍수신문] 부산시(오거돈 시장)는 (재)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추진하는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지원 사업’의 제11기 신규 할머니를 1월 30일부터 3월 8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전통사회에서 할머니가 손주를 무릎에 앉히고 옛날이야기를 속삭이던 살가운 무릎교육의 전통을 이어가는 계승사업으로,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로 선발되어 일정 교육을 받은 할머니가 유아교육기관을 찾아가서 유아들에게 우리 옛이야기와 선현들의 미담을 들려준다는 내용이다.
 
그간 사회 활동에서 소외되어 있던 여성 어르신들에게 사회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고, 활동과정에서 자연스레 세대 간 소통과 문화전승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야기할머니는 물론이고 유아교육기관과 학부모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사업이다.
 
2019년 제11기에 새로 모실 이야기할머니는 총 20명으로 고정된 직업이 없는 56세(1963년생)에서 70세(1949년생)까지의 여성 어르신 중, 기본 소양을 갖추고 유아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가진 분이라면 학력과 자격증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며, 합격한 예비 이야기할머니는 5월부터 11월까지 60여 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2020년부터 거주 지역 인근의 유아교육기관에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하게 된다.
 
현재 부산은 이야기할머니 132명이 371개소 유아교육기관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재)한국국학진흥원 이야기할머니사업단(www.storymama.kr, ☎ 080-751-0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부산시 관계자는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우리 세대 유아들에게 올바른 인성을 심어주고, 여성 어르신들에게는 삶의 의미와 자긍심을 되찾게 해주는 뜻깊은 사업”이며, “앞으로 사업의 취지를 더 잘 살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