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서원 2부 스승을 향한 영원한 노래 도산서원

기사입력 2019.09.25 22:4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풍수신문] 큰 스승 퇴계 이황이 세상을 떠난 뒤 제자들은 스승의 뜻을 잇고, 그 족적을 보호코자 서원 건립에 들어간다.

 

지만 도산서원을 세우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도산계곡에는 스승이 손수 조성한 도산서당 건물이 서 있었기 때문이다.

 

과연 이황의 제자들은 ‘스승이 직접 만든 도산서당’과 ‘도산서원’을 어떤 방법으로 공존시킬 수 있었을까?

이황 이후 명실상부 조선을 이끌어갔던 영남학파가 탄생한 공간 도산서원. 그리운 스승 퇴계 이황을 기리며 도산서원을 설립해나간 제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출처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