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여주시와 함께 먹는 물 안전 강화 나서 수도관 파손 등에 신속한 대응 가능

기사입력 2021.12.10 21:1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수자원공사, 여주시와 함께 먹는 물 안전 강화 나서  수도관 파손 등에 신속한 대응 가능


[한국풍수신문]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여주시(시장 이항진)와 함께 12월 10일 오후 4시 경기도 여주시 여주시청에서 시민들의 먹는 물 안전 강화와 음용률 향상을 위해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및   스마트 음수부스 설치 시범사업을 위한 통합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은 기존의 상수도 인프라에 실시간 원격 분석 및 확인이 가능한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여 새로운 스마트 물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수돗물의 생산부터 공급까지 전 과정의 수질과 수량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수질 이상이 확산되는 것을 사전에  예방하고, 수도관 파손 등 사고 발생 시 사고 지점을 정확하게 알려주어 더욱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협약 체결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스마트 인프라 및 스마트 음수부스 설치와 기술컨설팅을 지원하고 ▲여주시는 설치 대상지 선정과 인허가, 예산확보를 담당하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사업을 추진하여 수질 관리 및 위기 대응을 위한 수질자동측정장치와 정밀여과장치, 재염소투입설비 및 오염수를 자동으로 배출하는 자동드레인장치 등을 여주시 수도관망에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 음수부스 설치하는 시범사업도 진행한다. 이는 수돗물 안전성 홍보를 위한 대형 디스플레이, 실시간 수질정보제공, 동파방지 등의 기능을 갖춘 ‘스마트 음수대’를 포함해 텀블러 세척기와 공기청정기 등을 한곳에 통합한 것으로 여주시청에 시범설치하여 시민들의 ‘도심속 디지털 약수터’로서 활용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수도부문이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여주시와 협력하여 한층 강화된 수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물관리 전문 공기업으로서 국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제공하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명선 기자 noctex2@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